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이 책 역시 책에 대해 전혀 아는 정보 없이
그냥 서점에서 지나가다가 제목에 끌렸고
내용을 보니 아빠와 중학생 아들의 유럽 여행기라는 점에 끌렸지만
최근에 책을 사놓고 읽지 못한 책들이 쌓여 있다는 생각에 그냥 지나쳤다가
그 다음 서점 방문때 결국 사가지고 온 책입니다.

책의 이야기는 뭐..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의 생각이 거의 맞을 것 같네요..
아빠와 아들이 42일간의 유럽 여행을 다니면서 각자의 생각을 정리한 책입니다.

여기서 아빠는 아들과 함께 한 긴 여행에서 아빠와 아들의 서먹함이 없어지고
더 친해졌으며 나중에 아들은 이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앞으로 살아가는데 큰 도움이 될거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전 아빠와 이야기와 아들의 이야기 중 오히려 아들의 이야기가 더 편하고 읽기가 쉽다고 느껴지더군요.
제가 문화적/예술적 소양이 부족해서인지
유럽을 여행하는 동안 계속적으로 미술관을 다니면서 그림과 미술가에 대해 이야기 하고 가르치는 내용이
많은데 유럽여행은 꼭 미술여행이 되어야 하는건지?
화가에 대해 그림에 대해 모르면 유럽 여행은 실패라는 뜻처럼도 받아들이게 되더군요..

그런 점에서 좀 거부감이 들긴 했지만..

여행 중 아들을 잃어버린 이야기나
축구를 보여 주기 위해 티켓을 구하는 이야기..
회를 먹으려다 기차를 놓칠뻔한 이야기 등

부자지간의 정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들은
읽으면서 화도 나고 웃음도 나고
재미있게 읽기도 했네요..

저도 아들이 초등학교 입학전에 가족여행을 계획하고는 있는데
이게 결코 쉬운일이 아니네요..
아무리 머리를 싸매도 전 이 책의 아빠처럼 협찬을 받을 자신도 없고
여행동안 모든 수입을 포기하고 진행해야 하는데

아~~ 머리가 아파 오네요..

아무튼!!!

아빠들은 한번 읽어보시면서
아들과의 작은 여행이라도 계획하시고
실행에 옮겨 보시는건 어떨까요? ^^

아빠의자격고씨부자의유럽42일생존기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지은이 고형욱 (사월의책, 2011년)
상세보기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