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구매한게 아니고 선물(?) 받은거라서
통화전용인지는 모르고 음악소리가 안나서 고장난 줄 알았는데
통화소리만 수신이 되더군요.

그럼 통화전용 블루투스 이어셋 브리츠 BE-M11의 개봉기 시작합니다.

브리츠가 외국 브랜드인줄 알았는데 국내 스피커 제조업체라더군요.
패키지 디자인은 제 눈에는 괜찮아 보입니다.

제품을 검색하면 늘 보이는 외국인 모델분이
박스에도 떡 하니 자리잡고 있네요.

뒷면에는 제품에 대한 스펙과 아이콘으로 특징에 대해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박스를 개봉하기 위해 상단의 정품 씰을 잘라줘야 해요.


패키지에 비해 내부는 고급져 보이지는 않네요.

구성품은 이게 전부
충전기도 없이 충전케이블과 이어셋 그리고 이어훅은 제품에 끼워진채로 있고
사용자 설명서 한장 이게 전부입니다.

제품의 뒷면을 보면 역시 심플한 구성으로
모델명과 인증번호가 인쇄되어 있고요.

이어셋 전면부를 보면 전화기 모양이 버튼이에요.
저 버튼이 전원 ON/OFF 와 전화 받기/걸기 기능을 하는데
좀 어색한 느낌이 있지만 적응하면 괜찮을 것 같기도 하고...
일단 처음에는 착용한채로 버튼을 누르는게 좀 빡빡해서 낯선 느낌을 주더라고요.

한쪽에는 충전을 위한 마이크로5핀 단자가 오픈된 채로 자리잡고 있고요.

반대쪽에는 음량 조절 버튼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이어훅은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그냥 쭉 끼우고 쭉 빼면 되는 구조로 되어 있는데
부러질 것 같은 느낌이 있긴 하네요...

위에서 언급했듯이 BE-M11은 통화전용 이어셋입니다.
음악이나 영상 재생시 소리는 수신이 되지 않아요.
이게 단점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장점일 수도 있겠더군요.

예를 들어 차에서 스마트폰으로 내비게이션을 실행시켜서 듣고 있는데
통화를 할 경우에
스마트폰의 스피커에서는 계속 길안내 음성이 나오고
이어셋으로는 깔끔하게 통화만 가능하게 사용이 가능하더군요.

통화품질에 대한 평은 못 내리겠지만 소리가 작거나 하지는 않아서
통화하는데 본인이나 상대방이 불편함을 느끼지는 않았습니다.

다나와 최저가 기준 8,900원 가격으로
가성비는 좋다고 생각되네요.

아~ 참고로 이어훅이 저한테는 잘 안맞는지 귀가 아파요..
아내는 괜찮다고 하던데 이어훅이 좀 작은 듯... ㅜㅜ

그럼 브리츠 BE-M11 포스팅은 여기서 끝!!!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