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레드마인을 시작으로 지속적 통합 환경을 구축 운영한 구성도입니다.

개발팀과 운영/기획팀과의 협업은 레드마인을 중심으로 시작합니다.
형상관리는 Subversion 을 사용했는데 소스 뿐만이 아니고 문서도 Subversion으로 형상관리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배포는 Jenkins를 사용해서 배포하는데
스테이징서버와 프로덕션서버로 배포시에는 이전 버전은 별도로 태그해 두었습니다.

사이트 서버는 기본적으로 3종류로 구성했습니다.
  - 개발서버
    : 개발자들이 사용하는 서버입니다. 테스트를 하기 전 각 개발자들의 소스를 병합 배포 후 확인하는 용도입니다.
  - 스테이징서버
    : 개발자들의 단위 테스트가 끝난 후 운영/기획자 또는 테스터가 종합테스트를 하는 용도로 사용합니다.
  - 프로덕션서버
    : 실제 운영되는 서버입니다. 스테이징서버에서의 테스트가 끝난 소스만 배포가 진행됩니다.

위와 같은 구성으로 실제 운영을 했었는데
퇴사 전에는 저 구성에서 레드마인과 슬랙을 연동해서 사용하는 프로세스까지 구성을 했었습니다.


인터넷을 통한 자료나 커뮤니티를 보면 Jenkins도 많이 사용하고 다른 프로젝트 관리 툴, 이슈 관리 툴들도 사용하는 것 같은데
실제로 만나서 얘기해보면 개발서버만 Jenkins가 적용되 있다던가
일부 파트에서만 사용한다던가 하는 것 같은데...

실제로 다른 곳에서는 지속적 통합이나 타부서(또는 팀)와의 협업을 위한 방법이나
인프라 또는 개발프로세스 환경은 어떻게 하는지 궁금합니다.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