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런던 여행기-숙소에 가는게 이렇게 힘듭니다.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2013년 벌써 4년전이네요.
평생 처음으로 동남아를 벗어난 해외를 가게 된 곳이 영국이었습니다.

한번 사진 정리할겸 간단하게 포스팅 해보겠습니다.

2013년 1월 말 당시 다니던 회사에서
영국 교육기술 협력 박람회(BETT: British Educational and Training Technology)에 
참관을 다녀올 기회가 생겼습니다.

같이 일하던 직원 1명이랑 가이드도 없이 비행기티켓과 숙소만 예약하고 출발!

밤이 되어서야 

히스로 공항에 도착을 했는데...
저도 그렇고 같이간 직원도 영어를 못하니 도대체 숙소를 찾아갈 방법이 보이질 않네요.

그래서 생각한게
'여기 분명 한국인 가이드가 있을거다.'
'한국인 가이드를 찾아서 물어보자!'
였습니다.

다행히 생각대로 한국인 가이드분의 친절한 도움으로
숙소에 가는 방법과 영국 지하철인 튜브에 대한 설명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일단 튜브를 타고 무작정 이동합니다.
중간에 환승도 했었던거 같은데 당시 정리를 해 놓지 않아서... 정확하지는 않군요.

그냥 기억나는대로 적어봅니다.

그렇게 도착한 곳이 Canada Water 지하철역
연고도 없고 말도 안통하는 곳인데다가 컴컴한 밤에 도착하니... 불안한 맘에 사진 찍을 생각도 못하고
버스를 타야 된다고는 알고 있는데 정류장을 도대체 못 찾겠습니다.
다니는 버스도 별로 없고 로밍한 폰은 또 인터넷 속도가 왜 이리도 느린지...

결국 되지도 않는 영어를 손짓 발짓 해가며 숙소 예약 내용을 보여줘가며 물어보는데
다행히도 영국인들 친절합니다.
지하철 역에서 본인 휴대폰이 느려서 미안하다며 밖에 나가서 알려주겠다고 해서 역 밖으로 나와서
찾아 보는데 잘 안나오네요... 연신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시고 떠나갑니다.

뭐.. 조급해 한다고 달라지는건 없지 않겠습니까?
일단 이뻐 보이니까 사진도 좀 찍고 걸어다니다가 물어보기를 반복했는데

DoubleTree by Hilton Hotel London 여기 유명한곳이 아닌가 봅니다.
아무도 모른다네요.

그래서 다시 한번 지도를 검색해보니 뭐.. 걸어서 30분도 안걸리는데 걷자!
라는 무식한 결론을 내버립니다.
그리고 바로 실행!
각자 배낭을 메고 캐리어를 끌고 한밤중에 낯선 곳을 걷기 시작합니다.
이게 말이 30분이지... 와~~~

그렇게 걷다 쉬다를 반복하고
몇번 돌기도 하면서 결국...

찾아냈습니다.
여기가 바로 저희들의 숙소였습니다.
물론 이때도 외관 사진을 찍을 새도 없이 들어가서 쉬자는 생각밖에 없었습니다.
이게 지금 낮이라 그렇지 한밤중에는 이게 호텔이 맞나 싶었습니다.

이렇게 집 떠난지 23시간만에 호텔에 입성하면서
영국 방문 신고를 참 제대로 했던 기억이네요. ^^;;;

이 여행기가 계속될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숙소 찾아 삼만리 이야기는 여기까지

여러분들이 공감과 댓글을 남겨주시면
공감은 저에게 많은 힘이...
댓글은 저의 더 많은 포스팅 작성에 도움이 됩니다.

고맙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