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삐딱한 시선-SW코딩교육의무화에 대한 생각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내가 바라는 SW코딩교육은 아이들이 코딩으로 무언가를 해냈다는 성취감을 경험 해 보는 것이다.>

내년부터 소프트웨어(이하 SW) 수업 의무화가 결정되었다고 한다.
언론에서는 사교육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고 하고 인터넷상에서는 여러 의견들이 나타나고 있는데...
정말 그런걸까?

이전 회사에서 교육쪽 일을 해서 직.간접적으로 정보들을 접하고
봉사활동이라는 이름으로 중학교에서 SW코딩에 대한 강의도 해봤는데
언론이나 인터넷 상에서 언급되는 것에 비해
내 주변에서는 아직도 SW코딩 교육에 대한 의논조차 많지 않다.

실례로 내가 살고 있는 (지역 어머니들이 주로 활동하는) 온라인 카페에서
전직 프로그래머가 아이들에게 강의를 할 계획인데 혹시 참여하실 생각이 있냐?는 글을 올렸는데
대부분의 반응은

'정부 바뀌면 또 어떻게 될지 모르는데요 뭐'
'국영수만 하면 되는거 아닌가요?'

등 크게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아서 체감되는게 많지 않다.

그리고 SW코딩교육에 대한 의견도 많은것 같은데
(일부라고 생각되는) 네티즌들은 스크래치를 비롯한 아이들이 배우게 될 언어에 대해
그걸 배워서 어디에 쓰느냐며 대학입시에도 도움 안되고 취업에도 못쓴다며
다른 언어를 가르쳐야 된다는 의견들도 있다.
심지어 인터넷에 널린게 개발자료인데 굳이 학교에서 가르쳐야 되냐는 의견도 있더라 --;

또 일부 대학 교수들은 정부과제를 통해 SW 코딩 교육 커리큘럼을 정제화해서
무언가를 하려고 하는 것 같은데...


에서도 짧게 언급했듯이
SW 코딩 교육의 목적은 컴퓨팅(정보과학적) 사고력을 키우고 그를 통한 문제해결력 향상에 있다고 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목적은 이게 맞는것 같다.
현재 의무화가 된 대상은 초등학교와 중학교로 알고 있는데

이 아이들에게 SW코딩 교육을 가르쳐서 대학을 보내고
(대학을 보내는 중요과목이 될 수도 있게지만 적어도 현재까지는...)

프로그래머를 만들려고 하는게 목적이 아니다

학교에서 국영수를 배운다고 모든 학생들이 국어학자, 영어전문가, 수학자가 되는게 아닌것처럼...
(뭐.. 우리나라는 교육을 통해 돈을 벌려고 하는 사람들이 위아래 너무 많아서 그런 생각을 할 수도 있겠지만)

오히려 내가 궁금한건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어떻게 SW코딩교육을 통해 컴퓨팅 사고력을 키우냐는 점이다

내가 생각하는 SW코딩은 이런 방식이면 좋겠다.

어떤 언어든 언어는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저학년이나 처음 코딩을 접하게 되는 학생들에게는 스크래치도 결코 나쁘지 않은 훌륭한 언어라고 생각한다.)

간단한 문법을 가르친 후에는 문법 내에서 만들고 싶은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도록 하거나
반대로 계산기나, 가위바위보 같은 간단한 프로그램은 목표로 그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도록 해서
필요한 과정을 가르치는 방식이다.

뭐.. 이것도 지극히 단순하게 생각한거라 다른 문제점들이 없다는건 아니다.
선생님이 다수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저런식의 수업방식은 어려움이 많을 거라는게 짐작이 간다.

하지만 기존 다른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내가 학교 다니던 예전에는)교과방식처럼 가르치는건
기존에 교과과목처럼 교과서를 만들고 외우고 시험을 보는 방식으로는 전혀 소용 없이
그냥 하나의 과목이 추가되는 걸수도 있다는 생각을 자꾸 하게 된다.

참 그리고 코딩로봇이나 비싼 부교재를 통한 코딩 교육 방법들이 만들어 지고 있는데
이게 유아나 저학년 대상으로 코딩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는 방법일 수는 있지만
이런 제품들이 SW코딩 교육의 중심이 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제발 교육은 돈이 있는 일부 학생들에게만 적용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위와 같은 제품들이 저렴하면 모르겠는데 저렴하지도 않더라...
기능도 제한적이면서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