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도 담덕이의 탐방일지 결산을 해봅니다.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2016년에 이어 2017년도 티스토리에서 개별 블로그의 결과로
결산 데이터를 제공해 주네요.

올해는 결산리포트 이벤트도 진행하는데 결산리포트가 보기에는 참 좋은데
리포트하기에는 블로거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공을 좀 들여야 되네요.

저는 가장 단순하면서 무식한 방법인 캡쳐를 이용해 작성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9년차 블로거임에도 불구한고 저는 아직 어떤 주제를 정하지 못하고 있네요.
처음에는 뭔가 정리를 해보고 싶어서 글을 써보고 싶어서 시작했는데
곧 뭔가 주제가 정해지겠지 했지만 노력이 부족한거겠죠? 아직 특정 주제 없이
그저 제가 가본 곳, 해본 것, 사본 것들에 대해 그때 그때 소재에 따라
포스트를 작성해 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줄 블로그 소개가 "개인이 일상에서 겪은 일들" 이네요. ^^

2017년 담덕이의 탐방일지는
    IT인터넷 ★★★
    200+포스팅 ★★★ 
    9년차블로그 ★★★★★
    10만+방문자 ★★★★
    상위5%댓글부자 
    상위3%공감부자 
    친절한댓글러 
    상위3%부지러너 
라는 결과를 냈다는데 댓글이 별로 없다는게 마음이 아프네요.
뭔가 제 글이 반응을 이끌어 내는데 실패했다는 느낌이 들어서요. ㅜㅜ

2017년에는 204개의 글을 작성했는데 이는 2016년보다 158개 더 많은 글을 발행한걸로
제 나름 엄청난 노력을 했다는걸 보여주는것 같아 뿌듯합니다.
2018년에는 이보다 많은 글을 발행해 봐야겠어요.

2017년에 제가 많이 언급한 이야기를 보여주는 화면인데요.
댓글, 사진, 사용, 생각, 공감, 포스팅, 프로그램 뭐 이런 단어들이 눈에 띄이는군요.
작은 글씨 중 눈에 띄는 건 "아내" 라는 문구가 보이는데 제가 아내라는 단어를
꽤 사용했나 봅니다. ^^

2017년 발행한 글을 주제별로도 분류가 되어 있는데요.
IT인터넷이 50, IT제품리뷰가 40으로 IT관련 글이 압도적이네요.
맛집은 28, 해외여행이 27, 일상다반사가 16, 국내여행이 11개로 모르시는 분들이 보면
'여행 참 많이 다니는구나' 하실지 모르겠지만
2017년에 과거에 다녀왔던 여행들을 연작으로 포스팅을 하다보니 이렇게 보이는것일뿐
실제 여행을 많이 다니고 싶지만 많이 다니지 못하는 평범한 가장의 블로그입니다.
그리고 제 직업도 그렇고 관심사가 IT관련 쪽이 많다보니
개인이 일상에서 겪은 일들의 편중이 심한듯 하네요. ^^

방문자는 144,488명을 기록했습니다.
2016년보다 53,770명이 증가한 수치로 아무래도 포스트 발행 수가 많다보니
방문자도 발행수게 비례해서 늘은거라 생각되는데 포스트가 늘은 것에 비해서
많이 늘지는 않은것 같네요. ㅜㅜ


이건 아마도 가장 많이 읽힌 글을 보여주는 것 같은데
2017년 꾸준하게 인기 유입검색어 상위권을 지켜낸 글이기도 하죠.
159분에게 읽히면서 최다 조회수를 기록한 글이 된 듯 합니다.

담덕이의 탐방일지 블로그는 한 포스트가 평균 12번의 조회를 기록했다고 나오네요.
다른 유명 블로그분들과 비교하자면 초라하겠지만
평균 2자리수를 기록했다는 것으로 만족하려고 합니다. ^^

최다 공감 포스트일까요?
포스트가 26분에게 공감을 받으며 한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네요.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관련 포스트 2개로 많은 도움을 받은 2017년인듯 합니다. ^^

그렇게 2017년 담덕이의 탐방일지 블로그는 총 1,916번의 공감을 받았고
과분한 공감을 받은것에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고마움을 전하게 되네요. ^^

최다 댓글을 받은 포스트 역시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 관련 포스트인데요.
이건 아무리 봐도 제 글이 좋은게 아니고 소재가 좋았던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2017년 등록된 댓글은 335개인데요.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2017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가장 원했던 것중에 2가지가
많은 공감과 댓글이었는데 제 기대가 너무 높았던건지 기대보다 못한 결과였습니다.
포스트를 작성하는건 어떻게 제 노력만으로 가능한데 공감과 댓글을 받는건
어렵다는걸 알게 된 2017년이었네요.

그래도 확실히 2016년에 비해서 많이 큰 담덕이의 탐방일지라는걸 알게 된
통계자료라서 한편으로 다행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조금 더 노력해 보자는 생각이 들게 되네요.

2018년도 벌써 일주일이 지나가버렸습니다.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시는 모든 분들 2017년보다 활기차고 행복한 2018년 되시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오늘도 화이팅하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