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장은 대강이라도 알겠는데 막장? 한번 알아보자!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오랜만에 맛있는 녀석들 본방을 보게 됐는데요.
처음부터 본건 아니고 중간부터 제주식 해장국부터 봤는데

거기에서 막장이라는게 나오더라고요.

문세윤씨의 더 맛있는 tip으로
'쌈장에 다진 마늘을 넣어 막장스타일로 곁들여 즐기자' 라는 팁이 나오는데
쌈장은 정확하게는 몰라도 대략 고기 먹을때 찍어먹는 장으로는 알고 있는데
막장이라는건 생소하더라고요.

그래서 좀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에 조사를 했습니다.

※ 이미지 출처: 쿄옹쿄오옹 블로그

일단 제가 알고 있는 쌈장은
된장을 기본으로 고추장과 함께 깨, 참기름, 마늘, 양파등을 넣고 섞어서 만드는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주로 쌈을 싸서 먹을때 곁들이는 소스(?)처럼 사용되죠.

그럼 제가 처음 들어본 막장은 무엇일까요?

일단 사전의 뜻으로는

허드레로 먹기 위하여 담는 된장.
볶은 콩을 맷돌에 갈아 메주 가루를 섞은 뒤에, 소금, 고춧가루, 보드라운 겨 및 양념 등을 넣고 물을 알맞게 부어 띄움.

이라고 하네요.

주로 경상도, 강원도에서 많이 만들어 먹는다고 하는데

사진을 한참 찾아보니 그 변화의 폭이 상당하네요.
묽은건 무슨 국처럼 묽은 것도 있고 된장이나 고추장처럼 걸쭉한것도 있고요.

그러고 보니 경상도 지역에서는 순대를 장에 찍어먹는다는 이야길 들었었는데
그때 말하는 장이 막장이라고 하네요.

갑자기 제대로 된 막장을 먹어보고 싶어졌는데 먹으려면 경상도를 한번 가야 될까요? ^^;;;

그럼 저 혼자 궁금해서 알아본 쌈장과 막장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서 끝!
설 연휴가 다 끝나가네요.
남은 연휴기간 푹 쉬시고 올 한해도 행복하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