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말리부 2차 순회정비 경험기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어제 순회정비 예정된 내용과 함께 안전벨트 해진것에 대한 포스팅을 했었죠.

혹시라도 렌트를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순회정비는 이런식으로 이루어진다는 내용 공유차
그 결과에 대해 포스팅 해볼게요.

장소는 1차때와 동일하기 때문에 1차 순회정비때 오셨던 그 기사분이
다시 방문을 해 주셨어요. 친절해서 좋더라고요.

이번에 정비할 것들은 1차때와 동일하게 에탄올 워셔액 충전하고
타이어 공기압 다시 체크를 했습니다.
그리고 8,000km를 넘게 주행했기 때문에 엔진오일 교환을 진행했는데요.
엔진오일 교환이라는게 기술적으로 어려운건 아닌데 차를 올리지 않으면
좀 힘들잖아요.

그래서 '대략 이런식이 아닐까?' 예상은 했는데 역시나

작은 잭(jack)을 가지고 정말 타이어가 들렸나 싶을 정도로 조금 들어 올리고

길에 플라스틱 판을 대고 누워서 작업을 하셨습니다.
아~ 이런거 보면 저는 좀 편한데 작업하시는 분에게 미안한 마음이 드네요.
저건 저분의 일이고 저는 비용을 낸 당연한 서비스를 받는거긴 한데
그래도 미안한 마음이 드는건 어쩔 수 없더라고요.


엔진오일을 교환하면서 당연히 에어필터도 교환을 했고요.
현대차는 에어필터 교환이 정말 쉽게 되어 있던데
말리부는 뭐 어려운건 아닌데 나사 6개를 풀었다 조였다 해야되는 구조로
현대차에 비해서는 번거롭게 되어 있네요.

교환한 엔진오일은 Gs kixx Ga 7.5w30 4L 제품을 사용했네요.
그런데 뭐.. 어떤게 좋은건지 잘 몰라요.
어쩌다 보니 최근 차에 대한 포스팅을 몇번 하고는 있는데
저 차 잘 모릅니다. ^^;;;;

이렇게 순회정비는 마무리 되었고
해어진 안전벨트는 보증기간이 있는 차라 GM정비소로 입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물론 렌트카이고 저 같은 경우 첫 순회정비 경험기 포스트에서 이야기 했듯이
최상위 정비 옵션을 선택했기 때문에
입고와 출고 모두 순회정비 기사님이 직접 해주실거고
만약 정비시간이 8시간 이상 될 경우에는 동급차량으로 대차가 나온다고 하네요.

돈만 있다면 참 편한 세상이긴 합니다.
( 저 돈 없어서 불편하게 사는 사람이에요. 오해하지 마세요. ㅠㅠ )

아~ 그리고 하나 더
엔진오일을 갈았으니 당연히 에어컨 필터도 요청을 했는데
기사님이 난감해 하시면서 기준이 15,000km라고 하시네요.
그래도 그나마 제가 이용하는 렌터카사는 기준이 완화되서 다른 렌터카사들보다 좋은 경우라고
다른 곳들은 1년에 한번이라고 하시는데 허~ 좀...
개인 차 모시는 분들은 6개월이나 3개월에 한번씩 가시지 않나요?
아니면 엔진오일 갈때 가시던가...
기사님도 좀 아니다 싶긴 한데 본인은 어쩔 수가 없다고 하시네요.
장기렌트를 할 때 이런 소모품 주기는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아요.

그럼 2차 순회정비 경험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하시고
공감 클릭과 함께 댓글도 써 주시면 저도 행복할거에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