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전쟁기념관의 식당 엠플러스 탐방일지입니다.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용산 전쟁기념관을 다녀온건 지난 포스트에서 보셨나요?
혹시 안보셨다면 먼저 보고 오시는걸 추천드리며

용산 전쟁기념관의 식당 엠플러스 탐방일지 시작합니다.

사실 아이들과 함께 전시를 보러 가면 밥먹을게 걱정됩니다.
배고픈것도 모르고 재미있게 관람하다가
어느 순간! 딱 한순간!
인식하게 되면 어른과는 달리 배고픈걸 참기 힘들어 하거든요.

그래서 이런 내부 식당들이 중요한데요.
개인적으로 과천국립과학관의 식당인 테이스티 플래닛은 괜찮은 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럼 용산 전쟁기념관의 엠플러스는 어떨지 보여드릴게요.

용산 전쟁기념관의 엠플러스는 전쟁기념관에서 광장을 바라보고
우측에 있는 별도 건물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CU와 엠플러스 한 건물에 있는데요.

메뉴는 입구쪽에 붙어 있는데 제가 간 시간대는 자장소스가 떨어져서
자장면과 자장밥은 주문이 안된다고 했어요.
그리고 밖에 메뉴판을 붙여서 입장 전 확인하게 해주는건 좋네요.

내부는 뭐.. 특별할건 없는데
바로 옆에 편의점이 있고 편의점 내부에도 많은 테이블이 있는데
컵라면을 드시는 분들이 많은지 라면냄새가 유혹을 하더라고요.
엠플러스에서 밥을 먹고 나서 든 생각은
어른들만 갔다면 그냥 간편하고 저렴하게 컵라면을 먹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반찬은 배추김치와 깍두기가 전부
그리고 우동 국물을 셀프로 가져다 먹을 수 있게 되어 있어요.

저희 가족의 메뉴는 어묵우동과 육개장, 치즈돈가스인데요.



솔직히 말씀드리면 좋다고는 못하겠어요.
자꾸 국립과학관과 비교하게 되는데 가격은 비슷비슷합니다.
그리고 뭐 보기에도 비슷하고 맛도 비슷비슷한데
뭔가가 부족한 느낌이 자꾸 들더라고요.
우동은 그래도 괜찮은데 육개장이랑 치즈돈가스는 뭐라 꼭 집어 말할 수 없는
뭔가가 아쉬워요.

치즈돈가스에 치즈는 적지 않게 들어 있는데 고기가 무지 얇고요.

아~ 제가 어쩌다 보니 최근 맛집관련 포스팅을 많이 하고는 있지만
흔히 얘기하는 전문가는 아니잖아요? ^^;;;;;
그래서 주관적인 제 입맛 기준으로 말씀드리는데 가격에 비해 아쉽다는 느낌이 너무 강하게 들었어요.

그래도 포스트 도입부에서 말씀 드렸듯이
이런 식당들은 아이들과 함께 방문한 부모 입장에서는 필요한 곳이고
그래서 음식의 질을 조금 높이던가 가격을 조금 낮춰야 할 것 같다고 생각을 하게 된
엠플러스 였네요.

그럼 전쟁기념관 엠플러스 식당의 탐방일지는 여기까지입니다.

요새 미세먼지때문에 난리인데 건강 조심하시고
공감 클릭과 함께 댓글도 써 주시면 저도 기분이 좋아져서 건강해 질 수도 있어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