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필 잉크 주입하려고 처음으로 주사기를 사봤어요.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꽤나 오래된 만년필이 하나 있어요.

만년필은 꼭 하나 가지고 싶었는데 이유는 모르겠어요.
주변에 만년필을 쓰는 사람이 한명도 없어서
만년필의 느낌이나 이런걸 전혀 모르면서도
꼭 가지고 싶었던 그런 아이템이었죠.
아마 책이나 영화에서 보이는 그 모습이 인상적이었나 봐요.

그러다 아내에게 선물로 만년필을 받았었죠.

PARKER의 SONNET 입니다.
사실 모델명도 몰라서 찾아봤는데 파커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네요.
소네트 시리즈에서 제가 가지고 있는 건 스텐레스 스틸 CT 라고 합니다.

이렇게 damduck 이라고 각인까지 되어 있는 저만의 만년필이죠.

그런데 이번 포스팅에서는 만년필에 대해서 이야기 할 건 아니고
바로 주사기 구매기? 개봉기? 입니다. ^^;

제가 사용중인 소네트 만년필은 컨버터로 잉크를 채워 넣는 방식인데
잉크 교환할때 펜촉을 잉크에 담아서 컨버터로 돌려서 잉크를 빨아들이는건데
저는 펜촉에 잉크가 묻어 나오는게 너무 싫더라고요.
그래서 언젠가부터는 그냥 컨버터만 잉크에 담아서 충전하고 있는데
이 방식도 어차피 컨버터에 잉크가 묻어서 또 닦아야 하고 이제는 컨버터에 잉크가 묻는게 싫어서
어쩌나 하고 있었는데...

위 영상에서 주사기를 이용해서 잉크를 넣는 걸 보고
아~ 나도 해야겠다 싶어서 어제 약국가서 사가지고 왔어요. ^^

약국에서 구매를 했는데요. 가격은 200원!
다른 영상들을 보니까 약국에서 그냥 구매해도 뭐 별말 없이 그냥 준다고 하던데
저는 주사기 달라고 하니 '어디에 쓰시게요?' 라고 묻더라고요.
그래서 만년필 잉크 채우려고 답하고 구매했습니다.
(내가 험하게 생겼나? 마약 같은거 절대 안하는 선량한 사람인데... --;)


뒷면에는 주식회사 화진메디칼 1회용 주사기 라고 적혀 있네요.
제일 작은걸로 달라고 했는데 2ml/cc 용량이 제일 작다고 저 주사기를 주셨어요.

사실 뭐.. 주사기를 자세히 보여드릴 필요는 없죠?
어떻게 생긴건지 다들 아시는데...

주사기를 다룰때는 꼭 조심하셔야 되요.
저 사진 찍으려고 바늘 마개를 빼고 위치 잡으려다 떨어트려서 찔릴뻔 했어요.
조심 또 조심 하세요.

뭐.. 아직 잉크가 남아서 사용은 안했는데
이제 펜촉이나 컨버터 주변에 잉크 묻는 걱정은 안해도 될것 같아서 좋네요.

그럼 난생 처음 주사기를 사 본 구매기(?), 개봉기(?)
그냥 목적이 애매모호한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금요일인데 활기찬 하루 되시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공감 클릭과 함께 댓글도 써 주시면 저는 행복할 것 같아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