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에서 구매한 주사기로 만년필 컨버터 잉크 충전하기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지난 달 약국에서 구입한 주사기를 이제서야 사용을 했네요.
만년필 잉크 충전을 하기 위해 구입을 했는데 남은 잉크가 있어서
계속 사용하다가 잉크가 똑! 떨어져서
주사기를 이용 컨버터에 잉크를 넣어 봤습니다.

먼저 혹시 모를 사고(?) 방지를 위해 바닥에 신문지를 두툼하게 깔아주고
주사기와 만년필 그리고 잉크를 준비했어요.

먼저 만년필 분리를 진행했습니다.
뚜껑을 열고 펜촉부분과 몸통부분을 분리 후
컨버터를 빼냈습니다.

그리고 잉크를 넣기 전 컨버터의 회전 손잡이를 돌려
컨버터 안의 패드를 아래로 내려주세요.
그래야 잉크를 넣을 수 있으니까요.

자 그리고 주사기에 잉크를 주입합니다.
사진에 보이는 건 잉크 양이 너무 많더라고요.
저 사진의 반 정도만 넣어주셔도 충분합니다.


양손을 다 사용중이라 사진 촬영을 부탁했는데 초점이 잘 안맞았네요.
주사기를 이용해 컨버터에 잉크를 넣어주시면 됩니다.
넘치지 않도록 조절하면서 천천히 넣어주세요.

그리고 만년필은 조립하면 잉크 충전 완료!!!
가 되는 줄 알았건만 잉크가 안나오네요. --;;

잉크가 다 떨어지고 한 1주일 정도 사용을 안했는데
그사이 펜촉에 잉크가 굳어 버린 것 같아요.

그래서 펜촉 세척을 진행했어요.
펜촉을 다시 몸통과 분리 후 따듯한 물에 퐁당 담궈두고 잉크가 새어 나오는걸 확인 후
흐르는 물에 잉크물이 안나올때까지 세척을 해줬습니다.
그리고 깨끗히 말려야겠죠.

다 말린 후 다시 만년필 조립을 하고 글씨를 써 보니
잘 나오네요. 펜촉 부분도 세척 전과 비교해서 깨끗해 진게 보이죠. ^^

이렇게 주사기를 이용해서 잉크를 충전하니까 펜촉이 잉크때문에 더러워지지 않고 좋네요.
왜 진작에 이렇게 할 생각을 못했는지.. ㅋㅋㅋ

그럼 주사기를 이용한 만년필 잉크 충전하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하시고 공감버튼 클릭과 함께 댓글 부탁드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