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리 마을에서 교황빵이라고 부르는 마늘빵을 먹었습니다.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어린이 토이 박물관을 가는 길에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이 보였어요.

"뭐지?" 하고 고개를 들어 보니 '교황빵' 이라는 문구가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아~ 교황님이 언제 여기와서 빵 드셨나 보구나' 라는 생각을 하며
교황빵이 뭔지 알아보려고 가봤더니
보이기에는 큰 도넛 같은데 마늘빵이더라고요.
시식을 하길래 아이들과 하나씩 먹어보고
어린이 토이 박물관을 다녀오는길에 들러보기로 했죠.

이 빵집의 이름은 프로방스베이커리 알아보니 꽤 유명한 곳이네요.
입구가 많은데 정문으로 보이는 곳으로 들어가면
좌측에는 테이블이 우측에는 빵들이 진열되어 있는 곳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일종의 빵카페 같은..
교황빵이라고 부르는 키스링 마늘빵을 메인으로 몇종류의 빵들이 진열되어 있더라고요.
진열되어 있는 마늘빵을 집어드니 직원분이
"지금 구운 따뜻한것도 있는데 이걸로 드릴까요?"
라고 물어보셔서 고맙다고 인사하고 갓 구운 마늘빵과 찰떡빵 하나를 담았습니다.


여기서 먹고 가려고 한거라 계산도 하고 음료도 구매하러
중앙의 계산대로 이동중

가격대는 저렴하지는 않더라고요.
빵도 그렇고 음료 가격도..
그런데 빵은 직접 세팅도 해야 하고 데우기도 해야 하네요.
중앙 구석에 전자렌지와 포크, 접시까지 구비가 되어 있고
손님이 직접 다 해야 한다는건 좀 실망..

교황빵이라고 부르는 키스링 마늘빵은 이렇게 생겼어요.
보통 볼 수 있는 마늘빵과는 많이 다르게 생겼죠?
크기는 제법 커보이는데 통채로 먹을건 아니고
준비되어 있는 접시에 담아 가위로 잘라야겠죠.

이렇게 마늘빵과 찰떡(?)빵을 세팅해서 가져왔습니다.
자르기 전에는 커보였는데 막상 자르고 나니
또 그렇게 양이 많아 보이지는 않네요. ^^

아이들은 아이스홍차와 함께 허기진 배를 잘 채웠죠.
워낙 잘 먹는 아이들이라.. ^^

간단히 평을 하자면
커피는 평범!
빵은 키스링 마늘빵도 찰떡빵도 맛있었어요.
저한테는 가격이 조금 비싼감은 있지만요.

굳이 이걸 먹기 위해 여기까지 올 일은 없을 것 같지만..
헤이리 마을에 들리신다면 한번쯤 맛보시는것도 좋을 것 같네요.

그럼 공감 클릭과 댓글 남겨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헤이리 마을의 프로방스베이커리 탐방일지는 여기서 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