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제주도에 도착해서 예약했던 렌트카를 찾아 제일 먼저 도착한 곳입니다.
황금륭버거와 초콜릿 박물관, 그리고 오설록이 근처에 모여 있다는것만 알고 있었기 때문에
도착하면 3군데를 돌아봐야겠단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차를 빌려 출발하니 배가 고파지더군요.
그래서 제주도에서 제일 먼저 찾은 곳이 바로 요기!
황금륭 버거입니다.
저는 방송을 보지 못했는데..
저희가 제주도 출발하기 전날 TV에 방영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일까요? 가는 길에 차들이 별로 없었는데..
이곳 주변에 꽤 많은 차들이 주차가 되어 있었습니다. ^^;;;

건물은 나무로 지어져 있어서 나름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황금륭버거 라고 써 있는 간판은 좀 아니다 싶더군요..
'그냥 나무판에 새기는게 더 어울리지 않을까?' 란 생각을 하며 들어갔습니다.

저희가 버거를 먹은 테이블입니다.
주문은 선불제로 주문대에가서 주문 후 결제를 하면 버거가 나오는 대로 호출을 해 주는 방식입니다.
테이블과 의자는 모두 나무로 되어 있는데..
테이블 가득 낙서들이 되어 있네요.. ^^;;;

이게 바로 이곳의 주 메뉴인 황금륭 버거입니다.
가격은 15,000원으로 결코 싸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네요..
구성은 위 사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고기패티와 오이피클 토마토 등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저희 가족 4명이서 각각 2조각씩 먹으니 배는 부르더군요.. ^^
그런데 음료(캔 탄산음료)는 또 따로 주문해야 합니다.
그러나 허브차는 무료로 제공 해 주길래 저희는 그냥 허브차와 함께 먹었습니다.
음료를 주문하러 갔더니 줄이 꽤 있길래.. --;;

황금륭 버거를 다 먹고 나오니 그새 차들이 더 늘었습니다.
제주도 여행 오시는 분들이 전부 이리로 오시나 봅니다. ^^;;;

뭐.. 제주도에서만 먹을 수 있고 서울까지 입소문이 난 음식이라길래 찾아왔지만..
굳이 이걸 먹기 위해 제주도까지 올 필요는 없을 듯.. ^^;;;;;

제가 햄버거 맛을 잘 몰라서 그런지..
황금륭 버거의 맛이 특별하거나 맛있는건 모르겠습니다.
그냥 크다는 것!
그리고 제주도에서만 먹을 수 있다는 것!

뭐.. 이정도랄까요? ^^;

제주도 여행 관련글
[여행지 탐방] - [제주도] 녹차는 보성에만 있는게 아니다! 보성 녹차밭의 제주도판! 오설록!!!
[여행지 탐방] - [제주도] 소박한 규모의 초콜릿 박물관.
[여행지 탐방] - [여행] 근 10년 만에 다시 찾은 아름다운 섬! 제주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 황금륭버거
도움말 Daum 지도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