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대부분의 경력이 파견 SI 직이었던 저는 사실 업무 프로세스에 대한 불만이나
개선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어도 현재 일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적용할 수 없는 현실이었습니다.

뭐.. 진행했던 많은 프로젝트들의 경우 이미 한창 진행중이거나
막바지에 급하게 투입되서 갑도 을도 아닌 잘해야 병 아니면 정, 무, 기 의 일개 직원이
그때 뭘 바꾸겠다고 얘기를 꺼낸다는건 제가 생각해도 말이 안되는 상황인지라..

그러다가 SI를 벗어나서 이직한 회사
규모도 꽤 크고 큰 기대를 가지고 일하게 된 곳에서
입사하자마자 리뉴얼 때문에 정신없이 2~3개월을 보내고

점차 사이트 운영 개발에 어느 정도 익숙해지자
문제점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운영개발 업무의 업무요청 방법을

1. 그룹웨어의 게시판을 이용
2. 이메일
3. 사내 메신저
4. 유선전화

로 사용하고 있었는데.. 
뭐.. 사실 위에 방법들이 (1번을 제외하고) 다른 곳에서도 가장 많이 사용되는 방법들이긴 합니다.
가장 쉬운 방법이기도 하죠.

그럼 위 방법들이 맘에 들지 않았던 이유들에 대해서 간략하게 정리해 보겠습니다.
1. 그룹웨어 게시판 이용
  -> 요청이 들어온것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매번 게시판을 리프레쉬 해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작업이 끝난 후 검수 요청을 댓글로 달아 놓으면 또 요청자는 리프레쉬 해서 댓글이
      달렸는지 확인을 해야 하는데 물론 급한 요청의 경우 전화로 확인 해달라고 오긴 하지만
      이건 게시판을 이용하는 방법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는 증거(?)이기도 한거죠.


2. 이메일
  -> 뭐.. 이메일 도착 했다는 알림이 뜨기 때문에 게시판을 이용하는 방법에 비하면 좋습니다.
      하지만 매번 답장을 보내거나 인사글 쓰기도 그렇고 무엇보다 1:1로만 처리가 되고
      팀원들간의 내용 공유가 안되는 점 물론 수신 참조로 팀원들을 넣을 수 있지만 번거로웠고
      이력 관리에 문제가 있습니다.
3. 사내 메신저
  -> 이건 저 개인적으로 가장 사용되어서는 안되는 업무 처리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메신저 자체는 휘발성이죠. 물론 저장해서 관리할 수 있다지만 전 이건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4. 유선전화
  -> 사실 이 방법은 알림의 역할밖에 되지 않습니다. 
       어떤 수정이나 버그 또는 신규개발건에 대한걸 전화상으로 설명할 수 있다는
       생각 자체가 개그입니다.

이런 단점들을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해결이 되는거죠.
1. 요청건에 대한 내용을 상세하게 글이나 이미지를 통해 전달이 되어야 한다.
2. 요청건이 등록되거나 답변에 대한 내용을 알림 표시 할 수 있어야 한다.
3. 요청 등록 -> 처리 작업 -> 검수 -> 배포 등 작업에 대한 이력 관리가 되어야 한다.

위 3가지를 충족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선택한 것이 바로 레드마인이었습니다.

그럼 다음 포스트에서 계속...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