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덴버 여행기-미국에서 술을 산다는건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이번에는 짧게 덴버에서 술을 사면서 신기했던 경험에 대해 이야기 해 보려고 합니다.
미국에 여행(출장?)간 동안 거의 매일 저녁은
안주거리와 술을 사서 호텔에 모여서 먹는걸로 대체한거 같네요.

첫날은 밤에 도착해서 바로 잠들었지만 그 다음날부터는
매일 저녁을 한방에 모여 술과 함께 여러가지 음식을 사와서 먹었는데요.

처음 술을 사러 갈때

먼저 안주거리를 사기 위해 코스트코(COSTCO)에 들렀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전 당연히 술도 여기서 살거라고 생각했는데
미국은 술판매하는 곳이 따로 있다고 하네요.

코스트코 건너편에 Sam's CLUB라고 적혀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전 미국이 처음이라 당연히 이런건 모르고 함께 간 실장님이 알아서 하셨는데요


우~왕~ 여기는 그냥 술만 팝니다.
다른건 없어요. 정확히 얘기하면 위 사진의 Sam's CLUB은 일반 마트고
그옆에 Sam's CLUB 술매장이 별도 입구로 되어 있습니다.
조금 신기했던 경험이었어요.

Sam's CLUB같은 대형 주류마트만 있는건 아니고
위 사진처럼 술만 파는 동네 슈퍼 같은 곳도 있습니다.
우리나라처럼 편의점이나 동네 슈퍼에서 술을 팔 수 있는게 아니더라고요.

자료를 찾아보니 뉴욕같은 곳은 일반 마트에서도 저도수의 술은 판매가 가능하고
도수가 높은 술만 별도 매장에서 구매해야 한다고 하는 글도 있는거 보면
미국 주마다 다른 것 같긴 하네요.

혹시 이거 저만 신기한걸까요? ^^;;;

늘 그렇듯 여러분들의 공감은 저에게 많은 힘이 되고 댓글은 포스트 작성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아시죠?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