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실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이번에는 지난 개봉기에 이어
림즈 가죽 하프케이스의 사용기를 진행 해 보겠습니다.

미리 알려드리면 본 제품은
림즈 케이스 체험단에 선정되서 사용중인 제품입니다.
체험제품 제공 외 달리 받은 건 없어요.

그럼 개봉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케이스 사용기는 좀 어렵네요
기능적인 뭔가를 사용 해 보는게 아니라서...

지난 개봉기때 얘기 했던 것처럼
제가 받은 제품은 카키
이렇게 X70과 결합한 모습은...

잘 어울립니다.
블랙 + 실버 + 카키의 조합이네요.

뒷모습도 어긋난 곳이 눈에 띄지 않고 핏이 좋습니다.
케이스는 사용을 안하거나 정품케이스만 사용했었는데
호환제품도 착용감(?)이 나쁘지 않네요.

케이스를 장착하고 나서 좋아진 점은
X70의 크기가 작은편이다 보니 그립감이 좋다고 할수는 없는데
림즈 하프케이스를 장착하고 나니
약간의 그립감 상승 효과가 있습니다.

케이블 단자 마개는 흠...
케이스 장착전과 비교하면 뭔가 걸리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런데 다른 사용기를 보니 단자 뚜껑이 확 열리다 보니
부서질 경우가 있는데 그걸 방지 해 주는 효과가 있다고 하네요.

다른 부분은 전혀 이질감 없이 착용감이 좋아요.
초점모드 셀렉터 부분은 조작시 불편함이 전혀 없고

뒷면은 우측의 Wi-Fi 표시까지 가리는 곳 없이
깔끔하게 감싸고 있습니다.

하단의 알루미늄은 개인적으로 느낌이 너무 좋네요.
차갑고 단단한 느낌이 카메라를 보호한다는 신뢰감을 줍니다.
그런데 케이스 자체의 흠집이 생길 것 같기도 하네요 ^^;;

배터리, 메모리 슬롯 뚜껑을 여는데도 걸리는 곳 없이
잘 열립니다.

그런데 깊이가 꽤 있다보니
뚜껑을 열때는 제가 손가락 굵기가 있다보니 조금 불편하긴 한데
큰 불만은 없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신뢰감을 주는 느낌이 너무 좋아서 인것 같아요. ^^;

그럼 이것으로 사용기(라고 쓰고 착용기 라고 읽습니다.) 를 마칠까 합니다.

다음번에는 아마 다른 포스팅으로? ? ?
신고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