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 사이드 미러 시야를 가리게 되는 문제를 이렇게 해결하는 건가요?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보통은 비오는 날 사이드 미러에 빗방울이 맺혀서 안보이는 경우만 생각하게 되죠.
그래서 발수제를 바르던가 찾아보니 바람을 이용해 사이드 미러의 비를 날려주는
장비들도 판매가 되는 것 같네요.

그런데 오늘 제가 이야기 할 건 사이드 미러가 아니라 사이드 미러를 봐야 하는
창문의 이야기 입니다.

별로 이런걸 신경 써본 적이 없는데

제목의 영상을 보게 됐습니다.

'와~ 이건 뭐지?' 라는 생각이 들면서 '다른 차들은 어떨까?' 라는 호기심이 생기더라고요.
제가 많은 차를 운전한 경험은 없지만 오래 운전한 경험이 있는데
제가 운전한 차들에서는 인식하지 못했던 부분이라
그래서 지금 운전중인 올 뉴 말리부가 비올때 어떤지 자세히 보게 됐죠.


위 이미지를 보시면 A 필러 쪽에서 바람이 나오면서 물방울들을 넓게 퍼지도록
밀어주는 걸 확인하실 수 있을 거에요.
그래서 테슬라 모델S처럼 창을 타고 흐르는 비로 인해
사이드 미러가 가려지지 않도록 하고 있는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위 부분에서 바람이 나오면서 비를 밀어주더라고요.
자동차에 사용되는 부품의 수는 일반적으로 2~3만개 정도라고 합니다.
거기에 최근 차들은 수많은 전자장비들도 들어가면서 최근에는 IT장비로 불리기도 하죠.
테슬라가 대표적인 모델이기도 하고요.

하지만 사람의 안전이 중요한 만큼
화려한 기술뿐만이 아닌 기본이 얼마나 중요한건지 생각해 보게 되네요.

그런데 저게 정말 빗방울을 제거하는 일반적인 기술인지 다른 차들은 어떤지는 확인 해 보고 싶은데
제가 확인 할 수 있는 차는 말리부 뿐이라...
이 글을 읽으시는 운전자 분들의 차에서도 바람이 나오는지 알려주세요.

그럼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끝입니다.
내일은 토요일 오늘 하루 힘내시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공감 클릭과 간단하게라도 덧글을 달아주시면 저도 행복한 주말이 될 것 같아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