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어베인의 Android Wear 업데이트가 됐네요.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어베인을 사용한지 벌써 3년이 지났네요.
스마트폰은 보통 업데이트가 2년 넘으면 끊기는데 안드로이드 웨어는 아직도 업데이트는 진행 해주네요.
좋은 일이죠.
아직 배터리도 아침 출근할때 차고 나오면 잠들때 까지 보통 밤 12시까지는 버텨 주니
잘 쓰고 있거든요.
물론 요즘은 전화가 와서 받는 경우나 구글 어시스턴트 실행때 버벅이는 느낌이 있는데
알림 위주로만 쓰면 뭐.. 크게 부족한게 없으니..

안드로이드웨어의 앱은 Wear OS로 이름이 바뀐지 좀 됐죠.
어제 업데이트 된 제 어베인의 버전 정보는 위와 같습니다.

Android Wear: 2.16.0.214308073
Android OS: 7.1.1

제가 사용중인 구글 픽셀의 Android OS 버전은 9인데 어베인의 안드로이드 버전은 아직 7번대네요. 흠..

변경 된 안드로이드 웨어의 특징은 슬라이드 메뉴 불러오는 구성을 알차게 꾸민 것 같아요.
먼저 위에서 아래로 슬라이드 하면 나오는 설정창은
기존에 쓸데 없이 여백의 미를 보여 주었는데
위 화면처럼 알차게 채워 놓았습니다.
매번 2~3번의 조작을 통해 설정창으로 가야 하는 번거로움이 많이 줄어들 것 같네요.

이건 새로 생겼는데 좌에서 우로 슬라이드 하면 구글 어시스턴트 화면이 나옵니다.
안드로이드 오토에 이어 구글 홈도 국내 정식 출시를 하더니
구글이 본격적으로 구글 어시스턴트의 국내 보급을 진행하려나 봅니다.
아직은 한국어 알아듣는게 조금 부족한 듯 하지만..

그리고 위 화면은 우에서 좌로 슬라이드 하면 나오는 구글핏 화면인데요.
위와 같은 화면으로 구글 핏 UI가 바뀐지는 좀 됐는데
구글 핏을 아예 슬라이드로 불러올 수 있도록 개편됐네요.

처음 설정 시 등록한 하루 목표 운동시간과 점수등은 사용자의 실적(?)을 반영해서
AI가 알아서 조절을 해주더라고요.
뭐.. 이런 기능들이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주인(?)인 제가 운동을 좀 하긴 해야되는데..

마지막으로 기존의 알림창은 동일합니다.
아래에서 위로 슬라이드 해서 불러오는 화면이죠.

업데이트 전에는 좌, 우 슬라이드의 활용이 거의 없다시피 했는데 4방향의 슬라이드를 알차게 채웠고
무엇보다 위에서 아래로 슬라이드 해서 나오는 화면에 다양한 설정 아이콘들을 배치한건 너무 잘한 것 같네요.
이런 점은 칭찬해줘야죠. ㅋㅋ

Wear OS는 이렇게 꾸준히 업데이트 해주면서
픽셀은 OS업데이트 2년 보안 업데이트 3년 제한은 좀 너무한 것 같은데..
스펙상 문제 없으면 지원 기간 좀 늘려주면 안되겠니? 구글!

구글 욕 먹을 일이 하나 있는데 요건 다음 포스트에서 계속!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