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끔하게 먹기는 어렵네요. 인절미빵 리뷰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로 포스팅이 되는
담덕이의 탐방일지에서 자주는 발행하지 않는 분류네요.
빵집에서 판매하는 빵 리뷰입니다.

제가 직접 구매한건 아니고 아내가 구매해 온 빵인데요.
AK플라자 수원점에 있는 줄 서서 먹는다는 아슬란(ASLAN)의 인절미빵입니다.

빵을 포장하면 이렇게 아슬란(ASLAN) 로고가 있는 케이스에 담아주네요.
지난 주말에 AK플라자를 갔는데 이 빵 케이스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몇 보이더라고요.

핫하다는 아슬란의 인절미빵입니다.
크기도 꽤 크고 빵 표면이 전부 인절미 가루로 덮여 있어서
종이 봉투가 없다면 깔끔하게 들고 먹기가 어려워요.

빵 속에는 콩크림과 팥이 들어 있는데 요 콩크림 맛이 묘하더라고요.
먹을때는 생크림인줄 알았는데 자료를 좀 찾아보니 콩크림(?) 이라고 하더라고요.

4개 세트 가격으로 10,000원
1개 단품 가격으로는 3,000원

에 판매하고 있고 아슬란(ASLAN)에서는 다른 빵은 없이 요 인절미빵만 판다고 하는데
만드는 대로 판매가 될 정도라고 하네요.

빵이 꽤 커서 깔끔하게 먹는 건 불가능할 정도로 인절미 가루가 바닥에 떨어지고 입가에 묻어서...
안에 들은 콩크림의 맛이 색다르고 빵의 식감에 인절미 떡의 느낌이 괜찮긴 한데
이걸 줄서서 먹을 정도인지는 모르겠네요.

이미 먹어봐서 그런 걸수도...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1가 18 | AK플라자 AKTown점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