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점심 메뉴 탐방 - 오늘 직장인 점심 메뉴는 얼큰샤브칼국수에요.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소개 할 직장인 점심 추천 메뉴는 정직한 이름이죠.
얼큰샤브칼국수에요.
얼큰한 국물의 샤브샤브와 칼국수 그리고 볶음밥으로 마무리!

[좌측: 9월 방문, 우측: 10월의 마지막 날 방문.jpg]
전에 방문해서 만둣국과 불고리를 함께 먹었던 정자동 불고기막국수를 오랜만에 다시 찾았습니다.
그런데 메뉴가 바뀌었더라고요.
기존에 판매하던 메뉴를 줄이고 칼국수를 추가했는데요.
저는 얼큰샤브칼국수를 주문했습니다. 샤브 + 칼국수 + 볶음밥까지 나오는 풀세트(?) 음식이죠. ^^;

기본 반찬은 오이소박이와 배추김치. 단 두 가지뿐

빨간색의 국물이 나왔습니다.
미나리와 버섯들이 푸짐하게 들어 있네요.

그리고 고기고기한 고기가 나왔습니다.
고기는 사랑입니다. ㅋㅋ

이렇게 보면 푸짐해 보이죠.
하지만 바로 먹을 수는 없다는거 아시죠?
일단 국물이 좀 끓어줘야 고기를 담궈 살짝 익혀서 먹을텐데요.

끓기를 기다리며 어제부터 난리가 난 진상 회장의 폭행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하다가

국물이 끓어서 고기를 풍덩!
역시~ 고기는 사랑입니다. ^^
4명이 먹기에는 분명 적은 양의 고기지만 괜찮아요.

저희에게는 칼국수가 있으니까요.
고기를 다 건져 먹고 칼국수를 고기 대신 퐁당 넣고 조금 더 기다려 줍니다.
그리고 맛있게 건져 먹으면 되죠.
저는 칼국수도 간장 + 겨자 소스에 찍어 먹거든요.
그럼 매운 칼국수에 간장으로 조금 짭짤해지고 겨자의 매운맛까지 전 더 좋더라고요. ^^;

아~ 그리고 사진은 더 없어요.
먹느라 바뻐서.. ^^;
칼국수 먹고 나서는 볶음밥까지 먹고 나니 1인당 9,000원에 이정도면 잘 먹었다 싶더라고요.

요즘 날씨도 추워졌는데 이렇게 얼큰한 샤브칼국수 점심메뉴로 강추 합니다.
물론 이 가격대에 파는 곳이 있다면요. ㅋㅋ

티스토리 툴바